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자치실현을 위한 믿음직한 공주시의회가 되겠습니다.

의회에바란다

이곳에 장애인 중증장애인 150여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상세보기
제목 이곳에 장애인 중증장애인 150여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작성자 이** 등록일 2016-07-05 조회수 1615
첨부파일 태양광발전소 토사 유출(20160704).mp4

안녕하십니까.

시민을 위한, 건강하고 안전한 공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시는 공주시 의회 의장님 그리고 의원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저는 탄천면 장애인복지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이규선이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우리 장애인복지시설 접경지 6000평부지에 100톤규모의 3000장 이상되는 태양광집열판을 설치하는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공사가 시행되면서 재난위험이 심각하게 우려되어 공주시의 조속한 조치를 요청 드리고자 합니다.

 

2015년 1월 착공된 태양광발전소 설치공사는 지난 15년 4월 재난위험을 이유로 공사가 중지되고 3회에 걸쳐 재해예방조치할 것을 명령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적정 이행치 않아 15년 11월이 되서야 공사중지가 해제되기에 이르렀습니다.

더구나 공사중지가 해제되었음에도 동년동월 금강환경유역청에서는 조치가 적정하지 않다는 이유로 공주시에 재 조치할것을 통보하였습니다.

이후 16년 7월 현재까지 공사부지가 방치되고 관리되지 않아 16년 6월 MBC에서 집중취재에서 이 문제를 다루기도 하였습니다.

 

이미 토목공사가 진행되어있고 그 와중에 토사붕괴의 위험 때문에 우리 시설에서는 공주시에 지난 1년반동안 재난위험예방을 촉구하는 민원을 수차례 제기하여왔습니다.

우리시설은 중증장애인 150여명이 24시간 생활하는 중증장애인시설로서 1급 중증장애인의 경우 일상생활에서의 당연한 활동조차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규모 공사가 무분별하게 진행되어 왔고 위처럼 지난 15년 11월부터 현재까지 8개월간 공사부지마저 방치되면서 위험을 가증시키고 있습니다.

 

결국 2일간의 호우에도 상당량의 토사가 쓸려와 장애인시설 진입로를 덮치면서 시설의 기능을 마비시키고 재난사고가 날뻔한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현재까지의 조치사항에 유추하여 볼 때 향후 추가 호우 또는 관리부재로 인명피해까지 발생될까 매우 우려됩니다.

이에 공주시의회에 이러한 사실을 알리며 공주시에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기를 간곡히 청원드립니다.

 

일례로 논산시, 담양군, 완도군, 영관군, 신안군, 해남군 등 수많은 지자체에서는 개발행위허가지침에 발전시설 허가기준을 두고 주거 밀집지역으로부터 100m에서 500m까지 기준을 두고 태양광발전시설이 입지할 수 없도록 제약하고 있습니다.


또한 본질적으로 태양광발전소 개발행위허가 의 재검토없이는 이후 재난위험이 가중될 것임이 분명하기에, 야기될 중증장애인들의 안전이 고려되지 않은 허가에 대해서 반드시 재고하여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첨부 : 태양광발전소 토사유출 피해동영상

이전글, 다음글 보기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최종수정일 : 2018-06-08 18:17

  • 정보담당자
  • 담당부서 : 의회사무국 의정
  • 담당자 : 제미영
  • 연락처 : 041-840-8014
  • E-mail : wpaldud9852@korea.kr
quick menu
회의록검색
의회관련법령
방청안내
TOP